전주~정읍·김제 도로 확장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1/16 [09:20]

전주~정읍·김제 도로 확장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1/16 [09:20]

 

정읍과 김제 방면으로 출ㆍ퇴근 하는 시민들의 불편이 줄어들게 됐다.


이는 전주시가 상습정체구역인 국립전주박물관에서 호동마을 입구까지 쑥고개로 구간을 확장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전주시는 오는 2022년까지 약 100억원을 투입해 국립박물관부터 호동마을까지 쑥고개로 1.18㎞ 구간의 도로를 확장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시는 기존 15~18m이였던 차도 폭을 35m로 늘려 교통체증을 줄이기로 했다.


이를 위해 시는 올해 보상 협의와 행정절차 이행을 거쳐 사업에 본격 착수할 예정이다. 또한 시는 신도시개발지구인 효천지구와 에코시티 입주민에게 올해 다양한 도로개설사업을 통해 교통편의를 제공키로 했다.


대표적으로 송천동ㆍ호성동ㆍ전미동 일원 에코시티 주변에 폭 15~25m, 총길이 2.69㎞ 구간에 4개도로가 개설된다. 동시에 시는 전주 북부권 주간선도로인 동부대로의 교통정체를 해소하며 에코시티 입주민 등 시민들의 통행불편을 없애기 위해 전미교에서 전주천교까지 210m구간의 도로를 확장하고 인도를 개설하는 ‘동부대로(전미교~전주천교) 확장공사도 추진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시는 총 338억원을 투입해 효천지구 연계도로인 삼천동 세내교에서 중인교차로까지 3.4㎞ 구간을 연차적으로 확장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시는 시민들에게 보다 안전한 교통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올해 행정안전부 ‘지역교통안전 환경개선사업’의 일환으로 기존 진입차량이 우선이었던 삼천동 삼익수영장 앞 원형교차로와 팔복동 KT팔복지점 앞 원형교차로를 회전차량이 우선인 회전교차로로 전환하는 사업도 전개한다.


시 관계자는 “전주와 도내 다른 시ㆍ군을 연결하는 주요도로를 확장하는 등 사통팔달 교통망을 갖추고 효천지구와 에코시티 등 신도시 주민들의 교통 불편을 없애기 위한 연계도로를 개설하는 등 쾌적한 도로한경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 하겠다”며 “이와 더불어 안전하고 쾌적한 보행환경 조성으로 걷고 싶은 도시를 만드는 일에도 주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조세형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