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악취방지 적극행정 앞장 선다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1/28 [16:06]

익산시, 악취방지 적극행정 앞장 선다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1/28 [16:06]


익산시가 악취도시 익산이라는 오명을 벗고‘시민이 체감하는 환경친화 도시 조성’을 목표로 하는 ‘2020 악취저감 종합 계획’을 수립하고 추진한다.

시는 도심권 악취 저감 및 관리를 위한 다양한 신규 시책들을 내놓으며 올 한해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수준의 악취 저감을 이루겠다는 굳은 의지를 다졌다.  

 

우선 도심권 분뇨악취 등 주요 악취유형별 원인 파악을 위해 악취조사용역을 시행한다.

익산시가 운영 중인 익산악취24에 신고된 6~10월의 악취민원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대표 악취유형은 분뇨계열로 전체 민원의 총 72%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분뇨악취를 유발하는 사업장의 확인을 위해 익산제1·2산단 및 주요 지점에서 직접 관능법, 공기희석 관능법, 기기분석법 등을 통해 주·야, 분기별로 복합악취와 지정악취물질 등에 대한 조사용역을 올해부터 사계절 진행한다.

악취 측정차량을 도입하고 6월부터 본격적으로 운행해 취약시간대에 실시간으로 악취배출원을 추적·확인한다.

 

악취 측정차량은 도내 지자체에서는 최초로 운영하며 7억원 정도의 예산이 투입된다.

복합악취 및 지정악취물질 22종의 농도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주기적인 운행 및 관리로 악취 배출 사업장 단속에도 활용할 예정이다.

기존 4명에 불과했던 악취 관리인력을 8명으로 증원하고 악취 발생이 집중되는 하절기에는 야간 악취상황실 근무 인력도 보강한다.

 

5~10월에 운영되는 야간 악취상황실 근무 인력을 기존 2인 1조에서 3인 1조로 보강하고 악취 관리인력이 24시간 상근함으로써 악취 및 민원 관리의 연속성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악취의 근본적인 저감을 위해 노후 시설 개선 보조금을 전년도 1억원에서 올해 7억6,000만원으로 확대 편성했다.

 

익산제1·2산단 등 악취취약지역 우선적으로 지원하며 공사비의 최대 90%까지 지원해 시설 개선에 어려움이 많았던 중소·영세사업장에 적극적인 시설 개선을 유도하고 점검 강화로 관련 법 위반 사업장은 무관용의 원칙을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타 지자체보다 선제적으로 다양한 악취 관리 기법을 도입해 시민이 체감하는 환경친화 도시를 만들고자 한다”며 “올해는 악취저감을 위한 소통 강화로 다양한 의견을 시정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최두섭 기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