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자연사박물관 ‘어류학자의 방’ 오픈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1/30 [15:12]

전북대 자연사박물관 ‘어류학자의 방’ 오픈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1/30 [15:12]


전북대학교 자연사박물관이 지역사회와 소통하고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고자‘은빛여울에 사는 우리 물고기의 다양성 탐구' 어류학자의 방을 오픈했다.

 

자연사박물관 2층에서 첫 문을 연 어류학자의 방은 국립대학육성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어류학자의 방에는 연구자 소개와 더불어 연구 내용 및 방법, 연구 성과를 보여주는 논문, 도감, 표본, 사진, 채집도구, 연구노트 등이 전시됐고 살아 움직이는 쉬리와 참종개를 수조에서 볼 수 있다.

 

학자의 방에는 어류학자 뿐만 아니라 식물학자(자연과학대학 생명과학과 선병윤 명예교수)와 지질학자(자연과학대학 지구환경과학과 오창환 교수)의 방도 마련돼 자연사와 관련된 다양한 분야의 연구 내용과 성과도 살펴볼 수 있다.

 

이번 전시는 어류분야에 커다란 연구 성과를 남긴 김익수 명예교수(1975-2008 자연과학대학 생물학과 재직)의 업적을 기리며 연구 내용을 공유하고자 기획됐다.

김익수 명예교수는 재직 동안 한반도에 자생하는 신종 물고기 18종을 발표, 국내·외 학술지 논문 198편과 15권의 책을 저술하는 등 많은 연구 업적을 남겼다.

 

박진호 자연사박물관장은 “박물관을 방문하는 관람객들로 하여금 어류에 대한 관심과 흥미를 유발하고 특히 중·고등학생들에게 어류학자와 해당 학문에 대해 접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며 “이를 통해 생물의 다양성과 생명의 소중함, 서식지 보존 등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이인행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