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전북신보, 소상공인 융자지원 단비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3/25 [20:57]

전주시-전북신보, 소상공인 융자지원 단비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3/25 [20:57]

 

전주시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한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를 돕기 위해 신용보증재단과 손을 맞잡았다.


시와 전북신용보증재단은 25일 코로나19 확산과 경기침체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결을 위해 ‘전주시 소상공인 자금지원 업무협약’을 비 대면으로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시는 전북신보에 10억원의 특별출연금을 출연하고 전북신보의 경우 특별출연금의 10배에 해당하는 총 100억원의 재원으로 소상공인을 위한 특례보증 제도를 오는 30일부터 시행하게 된다.
이로써 시는 담보력이 부족하고 신용등급이 낮아 금융권 대출이 어려운 소상공인에게 경영운영자금을 은행으로부터 대출받을 수 있도록 금전채무를 보증할 수 있게 됐다.


지원대상은 전주시에서 3개월 이상 사업장을 운영하는 신용등급 3등급 이하(3~7등급)인 전주시의 추천을 받은 소상공인이며, 담보 없이 업체당 최대 4,000만원까지 융자받을 수 있으며 5년간 이용할 수 있다.
시는 대출 금리의 1%를 초과하는 이자부터 최대 5%까지 이자 차액에 대해 5년간 지원함으로써 실제 소상공인이 부담하는 금리는 1% 수준에 불과해 소상공인의 자금운용에 숨통을 틔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시는 상환방식도 대출원금을 대출기간 동안 일정금액으로 상환하는 원금균등 분할상환방식뿐만 아니라 초기에 원금상환이 부담스러운 소상공인을 위해 거치상환 방식으로도 가능하도록 했다.
이번 특례보증은 자금 소진 시까지 운영되며 신청을 원하는 소상공인은 전주시의 추천을 받아 전북신보 본점 또는 가까운 지점에서 신청 가능하다. 기타 상담 및 서류접수는 전북신용보증재단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용무 전북신용보증재단이사장은 “내수부진과 최근 발생한 코로나19까지 여러 경제 위기의 상황 속에서 특례보증 지원이 자금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올 한해도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상품을 적극 발굴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승수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경영회복을 위해 이번 특례보증 지원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돌파구가 되기를 소망한다”며 “신속하고 전방위적인 대응을 통해 소상공인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적 지원을 위해 총력을 다 하겠다”고 화답했다.
/조세형 기자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3' and wdate > 1588038937 ) and onoff='1'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