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가 집인 전북대 학생 전북 14번째 확진자 발생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3/31 [17:08]

대구가 집인 전북대 학생 전북 14번째 확진자 발생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3/31 [17:08]

 

코로나 19와 관련 전북지역에서 14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31일 전북도 방역당국에 따르면 대구가 집인 전북대학교 학생 A씨(22)가 이날 오전 6시 보건당국으로부터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그간 대구 수성구 자택에 머무르다 지난 29일 오후 1시 아버지, 삼촌과 함께 자가용으로 재학 중인 전북대학교 기숙사(1인1실)에 돌아왔다. 

이들은 학교로 돌아오던 중 진안 마이산휴게소에 들러 점심 식사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모든 이동 과정에서 아버지와 삼촌, A씨는 마스크를 착용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전북대 도착 후 1인1실 기숙사에 입소한 A씨는 다음날인 30일 오전 8시30분 학교 측에서 제공한 버스를 통해 전북대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체 검사를 실시했고 31일 오전 6시 양성 판정이 내려졌다.

이날에는 대구·경북 지역에서 대학 기숙사에 입소한 23명의 학생들도 함께 검사를 실시했고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현재 군산의료원으로 이송됐다.

도 보건당국은 A씨와 관련한 도내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고 이동 당시 함께한 아버지와 삼촌은 도외 접촉자로 분류해 대구시에 통보한 상태다.

A씨와 함께 검사를 실시한 전북대생 23명은 14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도 보건당국은“현재 A씨 일행이 머문 진안 마이산휴게소에 대해서는 소독을 완료했고 CCTV 확인 등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A씨는 점심식사 당시 휴게소는 한산했던 것으로 진술했다”고 말했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