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혁신성장 글로벌 네트워크 ‘발족’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7/15 [17:09]

전북 혁신성장 글로벌 네트워크 ‘발족’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7/15 [17:09]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급변하는 세계 경제환경에 대한 신속한 대응과 지역 혁신성장을 위한 글로벌 경제 네트워크 구축을 목표로 하는 지니포럼이 본격적 태동을 위한 준비에 돌입했다.

전북도는 15일 국회 본관에서 ‘지니포럼 조직위원회발대식’을 열고 오는 8월 31일에 개최할 제1회 지니포럼의 성공개최를 다짐했다.

지니포럼은 전북도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지난해 12월 체결한 ‘국가균형발전 및 혁신성장을 위한 업무협약’의 후속조치의 하나로 마련됐다.

그동안 전북에서 개최하던 국제금융컨퍼런스에 일자리, 미래산업, 한류문화 등 경제 신산업 분야를 연계해 확대 추진하는 글로벌 경제포럼이다.

이날 발대식에서 송하진 전북도지사,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이 지니포럼 공동 조직위원장직을 맡기로 했고 김승수 전주시장과 조경식 한국청년스타트업 협회장 등이 조직위원으로 이름을 올렸다.

또 송재호, 김성주 국회의원과 금융기관장, 분야별 협력기관장 등 국내외 내로라하는 인사가 상생협력단으로 참여해 전북의 혁신성장을 위한 글로벌네트워크 구축 의지를 다졌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되는 지니포럼은 특정 산업분야에 초점을 맞춘 그간의 행사들과 달리 글로벌 금융산업, 4차산업, 지역 상생일자리, 한류문화 등 대한민국 경제를 이끌어 갈 전 산업 분야의 트렌드를 공유하고 미래 방향의 담론을 형성하는 소통의 장을 만든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

행사는 오는 8월 31일부터 9월 1일까지 이틀간 전주한옥마을 일원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지니포럼은 올해로 3회를 맞는 전북국제금융컨퍼런스를 메인행사로 두고 기후환경 기술 세미나, 4차산업 스타트업 피칭, 상생일자리 엑스포, 지역혁신가 대회, K-뷰티 글로벌 페스티벌, K-푸드 한식요리 경연대회 등의 연계행사를 동시다발적으로 진행하는 복합형 국제행사로 진행된다.

특히 올해 전북국제금융컨퍼런스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패러다임 전환 및 미래 금융센터를 주제로 온라인 화상강연을 진행하고 국민연금기금의 도전과 미래에 대한 고민 등을 통해 글로벌 팬데믹 시대에 금융이 가야 할 길을 찾고 전북 금융도시의 미래 청사진을 제시할 예정이다.

지니포럼 조직위는 코로나19 확산을 감안해 제1회 지니포럼을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하는 행사로 기획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해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모범적인 행사 개최 모델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는데 그 뜻을 함께했다.

제1회 지니포럼은 지니포럼 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전북도, 전주시, 국민연금공단,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재)월드컬처오픈코리아, (재)기후변화센터, (사)한국청년스타트업협회, (사)K-뷰티산업협회, (재)국제한식문화재단, 한국생산성본부가 공동으로 주관한다.

또한 정책기획위원회, 문화체육관광부, 보건복지부,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우리은행,한국기업데이터, 국립무형유산원, 전주교육대학교가 후원으로 참여한다.

송하진지사는 발대식 축사를 통해 “지니포럼의 성공적 개최는 전북도가 글로벌 경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경제산업 전 분야에서 새로운 변화를 주도할 기회가 될 것이다”며 “전북 금융생태계 조성과 지역혁신성장 및 상생발전을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