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군산항 활성화 대책 적극 추진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7/28 [17:19]

道 군산항 활성화 대책 적극 추진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7/28 [17:19]

 

전북도는 현대중공업 가동중단,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에 이어 코로나 19 사태로 물동량 확보와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산항 활성화를 위해 전방위적 대책을 마련 추진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우선 군산항의 현재 여건을 면밀히 분석 활성화를 위한 정책과 사업 발굴 연구용역을 추진한다.

도와 군산시는 6,100만원을 투입 ‘군산항 화물유치 지원방안’에 대한 연구용역을 추진 인센티브 개선방안과 전북도 이탈화물 유치를 위한 거버넌스 구축 및 전략적 포트세일 등을 추진 계획이다.

해외직구 및 전자상거래 수요 증가에 따른 민간특송업체 통관장 및 냉동.냉장창고 등 신선식품과 농식품 경쟁력 강화를 위한 콜드체인 거점 인프라 조성을 적극 지원한다.

또한 전기차 생산단지 등 친환경자동차 클러스터 구축 및 중고차 수출 복합단지, 수입차 PDI센터 유치 등을 통해 군산항을 원스톱 자동차 수출입 복합기지로 구축할 계획이다.

군산지방해양수산청에서도 ‘군산항 활성화 종합계획’용역을 추진 최신 트랜드에 맞춘 부두기능 재편 및 보강, 부족한 기반시설 확충 등 다양한 실행방안을 구체화해 사업화할 계획이다.

2018년 주 6항차 서비스 및 신조선 2척을 건조 여객 및 화물량 급증세이던 석도국제훼리가 코로나 19 직격탄을 맞아 화물만 주3회 감차 운항 적자 누적으로 경영에 심각한 어려움이 있어 선박금융 원금 납부유예(111억원), 중소기업육성자금 및 신용보증기금 대출지원(6.5억원) 및 손실보전금(3억원) 등을 지원했으나 코로나 19 사태 장기화가 예상됨에 따라 추가적인 대책을 마련한다.

신용도 및 담보능력 부족으로 받지 못했던 정부 정책자금인 긴급경영 안정자금(20억원) 대출을 위해 해수부와 해양진흥공사를 찾아가 지원 필요성 등을 적극 피력 건의할 계획이다.

도에서도 추가 손실보상금 지원 및 중소기업육성자금 등 추가대출 지원을 위해 적극 노력할 방침이다.

최근 서남해 해상풍력단지 실증단지 가시화 및 도내 기업의 해외 대규모사업 사업 발주 등 중량화물 부두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및 블레이드 등 중량 기자재 해상 반출을 위해 6부두 야드 지반보강 및 크레인 시설을 연말 선정하는 노후항만 재생 시범사업을 통해 보강할 계획이다.

중량화물 부두를 확보하면 해상풍력 지원항만으로 높은 경쟁력을 확보 도내 관련 산업의 발전 및 해외사업 수주 경쟁에서도 우위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도 윤동욱 새만금해양수산국장은“최근 엎친데 덮친격으로 코로나까지 창궐 전북지역 배후산업 및 항만관련 업계에 상당한 피해가 우려된다”며“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군산항 활성화를 위해 군산해수청, 군산시 등 관계기관과 적극 협력 피해를 최소화 하고 위기를 기회로 삼아 다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