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어느 총장의 폭행 사건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7/30 [06:13]

도내 어느 총장의 폭행 사건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7/30 [06:13]

 

 

전북 도내에서 어느 대학 총장이 직원을 폭행했다는 이유로 정직 처분을 받은 사건이 발생했다. 해당 총장은 지난해 교육부로부터 정직 1개월 중징계를 받았다. 그러나 총장은 단순한 신체 접촉이었다고 말한다. 그 뒤 학교 직원들의 구체적인 증거 제시가 잇따르는 등 파장이 여전하다.

당시 총장에 대한 징계 수위가 정해지자 피해 직원에게 합의서를 내달라고 강요한 의혹까지 뒤늦게 제기된 바 있다. 총장은 해당 직원이 과민한 반응을 보였다는 내용을 합의서에 써 달라고 했다. 지난해 9월 작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문제의 자필 문건에는 피해를 주장한 직원이 '불미스런 사건'이라며 불이익은 없었고 앞으로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겠다는 내용이다.

총장은 터무니없다며 인사에 불만을 품은 직원들이 꾸민 의혹일 뿐이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폭행 피해 당사자는 거짓말이라고 말한다. 사건 당일 피해자가 입원한 전주시내 한 병원이 작성한 진단서에는 < 목뼈 등에 '염좌'가 있다 > 는 소견이 분명하다.

당사자의 말을 빌려 '폭행'을 원인으로 적어 놨다. 당시 목 부위를 찍어놓은 사진에도 울긋불긋하게 멍이 든 자국이 선명하다. 총장의 해명이 쉽게 납득이 가지 않는 대목이다. 하지만 당시 피해자는 폭행 의혹이 제기되자 수사기관에서 자신을 찾아오는 등 직장 안팎의 파장을 걱정해 고소는 엄두조차 내지 못했다고 말한다.

교육부 감사 때 역시 폭행당한 증거는 내놓을 수도 없었고, 분위기상 병원에도 오래 있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사건을 목격한 또 다른 직원의 진술도 피해자의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다. 피해자가 총장의 주말 공식 일정을 수행할 교직원을 찾기 어렵다고 보고하자, 총장이 불쾌감을 표시하면서 강한 물리적 접촉이 있었다는 것이다.

이 문제는 교육부 감사 때만 해도 쉬쉬하던 분위기였다. 그러나 직원들은 그 이후 총장의 인사 전횡이 계속되자 더 이상 참을 수 없다며 진상을 밝히겠다는 입장이다. 직장에서 갑질을 당하지 않도록 막아야 한다는 것이다.

총장의 고유권한인 인사권도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해 교육부 감사에 응했던 직원들이 이른바 좌천 인사의 표적이 된 것이다. 그러나 총장은 이 대목 역시 부인하고 있다. 한 곳에서 2년 근무하면 당연히 옮기는 것이라고 말한다.

지난해 10월 도내 국립대를 대상으로 한 국회 교육위 국정 감사장에는 해당 총장만 자리에 없었다. 총장이 품위 유지 위반으로 교육부의 징계를 받아 1개월 정직처분 기간이었기 때문이다. 이 같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국감장에서는 논란이 거듭됐고 학교 측이 끝내 자세한 이유를 밝히지 않아 해명 요구가 거셌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