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비확보 전북 현안 뜻 모아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7/31 [17:08]

국비확보 전북 현안 뜻 모아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7/31 [17:08]

 

31일 송하진지사와 14명의 시장.군수, 지역국회의원이 함께 예산정책협의회를 갖고 내년도 국가예산과 주요 현안의 해법을 찾기 위해 원팀이 돼 지역발전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송하진지사는 이 자리에서 전북의 발전을 견인할 2021년 국가예산사업의 최대 확보를 위한 대응 방안과 공공의대 조기 설립, 국립감염병연구소 전북 지정 등 도정 현안을 설명하고 지원을 요청했다.

우선 내년도 국가예산은 부처에서 기획재정부로 제출된 이후 기재부 2차 예산심의가 마무리되고 미결?쟁점사업에 대한 3차 심사가 진행되는 중요한 시점으로 한국판 뉴딜연계사업을 비롯해 주력산업 체질강화와 산업생태계 구축, 삼락농정?농생명, 여행체험 1번지, 새만금?SOC 등 도정 주요 분야별로 추가 확보가 필요한 타깃 사업을 선정 사업을 설명하고 지원을 요청했다.

또한 기재부 2차 심사까지 과소미반영된 전북도 주요사업에 대해 지역 정치권과 상임위별로 역할 분담을 하기로 했고 도의 중점 사업들을 삭감 없이 반영하기 위해 긴밀히 공조해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이날 시급한 전북 현안사업에 대해 논의도 이루어졌다.

코로나 19 사태를 통해 공공 의료인력 확충, 감염병 연구 등에 대한 필요성과 관심이 어느 때보다도 높아진 만큼 국립공공의대법 신속한 처리를 통한 공공의대 조기 설립과 함께 익산에 있는 아시아 최대규모의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를 국립 감염병연구소로 지정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기로 했다.

또 국내 유일의 탄소 전문기관인 전주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을 한국탄소산업진흥원으로 지정을 통해 우리나라 탄소산업의 종합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협조를 구했다.

아울러 전북 혁신도시를 중심으로 서울?부산 금융중심지와 차별화된 자산운용 특화 금융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전북의 제3금융중심지 지정에도 함께 노력하기로 뜻을 같이 했다.

이외에도 군산조선소 재가동, 원전관련 지방세법 개정, 새만금 사업법 개정, 국가중장기 종합계획 반영 등을 위한 다양한 해법에 대해서도 함께 논의했다.

또한 14개 시장·군수는 시군별 주요 국가예산 사업 및 현안을 건의하며 정치권-도와의 공조 등을 통해 지역의 어려움을 해결해 줄 것을 요청했다.

송하진지사는 이 자리에서 “산업기반이 부족한 전북경제에 코로나 19 위기를 기회로 전환하기 위해 한국판 뉴딜과 연계해 다양한 국가예산사업이 확보될 수 있도록 도와 정치권, 시군의 소통을 강화하고 강력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정치권에서도 한국판 뉴딜사업 등 지역발전을 견인할 내년도 국가예산 사업 확보와 본격화 될 제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 등 현안 해결에 도 및 시군과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