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보호구역 무인 단속카메라 늘린다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8/26 [23:21]

어린이보호구역 무인 단속카메라 늘린다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8/26 [23:21]

 


전주시가 어린이 교통사고를 예방하고 시민들에게 보다 안전한 보행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어린이보호구역 내 무인 단속카메라를 늘리기로 했다.


시는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오는 8월말까지 북초등학교 등 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 15개소에 속도·신호위반 겸용 무인 단속카메라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설치되는 학교는 △전주교대부설초 △중산초 △서일초 △여울초 △선화학교 △서곡초 △지곡초 등 완산구 권역 7곳, △전일초 △반월초 △조촌초 △북일초 △미산초 △인후초 △북초 △자연초 등 또 덕진구 권역 8곳이다.


시는 연말까지 6억4,500만원을 확보해 속도·신호위반 단속카메라 15대를 추가로 설치하고 국·도비 등을 지원받아 2021년에는 80대, 2022년에는 35대를 단계적으로 설치해 모든 초등학교에 단속 시설이 갖춰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에 앞서 시는 안전한 교통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도심 내 일반도로의 최고 속도를 하향하는 ‘안전속도 5030 캠페인’을 시행하고 노란 신호등과 음향신고기 등을 설치해왔다.


또한 시는 초등학교 주변 무인단속카메라 미설치 구간을 중심으로 집중단속반을 운영해왔으며 풍남초 등 6개 초등학교에는 자전거 교통순찰대를 배치하기도 했다.
 
이강준 시민교통본부장은 “어린이와 학부모 모두가 안심하고 통학할 수 있는 안전한 보행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며 “무인단속카메라는 물론 어린이보호구역 주변 전지작업이나 전광판 설치 등을 진행해 사고 예방을 위해 세심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이인행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