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중소특수선으로 조선산업 위기 돌파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9/18 [07:25]

전북도, 중소특수선으로 조선산업 위기 돌파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9/18 [07:25]

 

전북도가 도내 조선산업의 위기 극복을 위해 대규모 국가사업 선정을 목표로 한 특수목적선 선진화 단지 구축에 나선다.


도는 도내 조선산업의 특성을 반영한 국내 중소·특수선의 수리 개조 등 선박의 총수명주기관리및 지원을 위한 특수목적선선진화 단지 구축 사업과 관련 생태계 조성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특수목적선 선진화 단지는 친환경·미래형 선박의 신조와 개조·수리(MRO)를 동시에 수용할 수 있는 스마트 기술을 기반 삼아 앞으로 건조되는 모든 관공선과 연안 선박, 친환경 신기술이 적용된 선박 등의 미래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게 된다.


도는 군산조선소 가동중단(2017.7월) 뒤 대기업 의존도를 낮추고 도내 조선산업의 특성을 반영한 중소·특수선에 특화된 신생태계를 육성하는 전략에 따라 5,000억원 규모의 대규모 국가사업인 선진화 단지 추진에 나서게 됐다.


특수목적선 선진화 단지는 도내 조선해양산업의 위기 극복의 시발점이 돼 연간 4,600억원 이상의 경제효과와 신규 일자리 3,000개를 창출할 것으로 도는 예상하고 있다.


도가 특수목적선 선진화 단지에 집중한 것은 앞으로 IMO(국제해사기구) 환경규제 및 조선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따른 미래형 친환경 선박 개조 수요와 신기술을 적용한 친환경 선박 정비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특히 해수부의 ‘친환경 관공선 전환 이행계획’에 따라 올해부터 모든 관공선은 친환경 선박으로 건조돼야 하고 관련 수요는 144척에 달하고 지자체 소유 선박까지 합하면 300척 이상으로 예상된다.
또 해군의 전력화 전략에 따라 차기 도입 함정(KDDX(구축함) 및 경항공모함)의 규모가 대형화되고 기존 함정의 성능개량에 따른 신규 정비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도는 선진화 단지 유치를 위해 예비타당성조사 사업으로 기획하고 내년 상반기에 중앙부처 사업으로 제출, 선정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도 전병순 혁신성장산업국장은”특수목적선 선진화 단지 구축은 그동안 대기업 중심의 산업생태계에서 벗어나 기술 기반의 중소선박·특수선 및 기자재 기업이 중심이 되는 전북 조선산업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기회가 될 것 이다“고 강조했다.
/이대기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