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방판發’ 코로나19 확산방지 총력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9/22 [22:30]

도, ‘방판發’ 코로나19 확산방지 총력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9/22 [22:30]

 

최근 전북지역에서 방문판매업체와 연관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고 있고 추가적인 감염도 우려되는 상황과 관련해 전북도는 22일 방문판매업체발(發)지역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타지역 소재 본사 산하 지점·홍보관·센터(본사 산하)현황 파악에 행정력을 집중해 관련된 확산을 한층 옥죈다.

도는 현재 타 시·도에 본사를 두고 있는 방판업체의 지역지점·홍보관은 소재지 관할 지자체에 시설 운영과 관련한 법적 신고의무가 없다고 설명했다.

특히 본사 차원에서 각 지역 지점을 공개·신고하지 않는 한 시설 존재 여부를 파악하기 불가능한 상황이다.

예를 들면 도내에서 대표적인 사례가 전북 101번 확진자다.

101번 확진자가 속해 있던 A다단계 업체는 서울에 본사를 두고 있다.

당시 본사는 공정위에 전주지점 현황을 신고하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상황으로 인해 101번 확진자에 의한 전북지역 n차 감염자가 총 10명에 달하고 있고 세칭 전북지역 ‘방판발’확산의 도화선이 됐다.

그동안 도는 도내 등록·신고 방문판매업체 885개소(다단계 88, 후원방문 192, 방문 605)를 대상으로 방역수칙 이행 실태를 주 1회 이상 지속 점검해 왔다.

하지만 사각지대에 있는 이들 지점·센터는 사실상 점검대상에서 제외돼 왔다.

이에 도 보건당국은 도-시·군 합동으로 타 시·도 본사 아래의 지역 내 방판업체 시설 파악을 위한 일제조사를 실시한다.

또 도는 국무총리 주재 중대본 영상회의를 통해 공정위의 방문판매업체 지점·홍보관 등 본사 차원의 사업장 현황을 추가 파악해 달라고 요청할 계획이다.

도는 불법 방문판매 영업활동을 적발하는 경우 즉시 시정조치, 수사의뢰·고발 등 엄정 조치할 예정이다.
도는 특히 핵심 방역수칙 미준수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에는 구상권도 청구할 방침이다.

도 나석훈 일자리경제본부장은“‘방판’발 감염확산으로 도민 불안감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방역의 사각지대에 있는 불법 방문판매시설 소재 파악과 행위 근절을 위해 행정력을 총 가동하겠다”면서 “도민들 또한 적극적인 감시와 신고로 감염병 확산 방지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전북지역은 22일 방글라데시 국적의 해외노동자 A(30대·익산거주)씨가 양성 판정을 받아 해외발 확진자가 1명 추가돼 도내 누적 확진자가 총 116명이 됐다.
/이대기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