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 고인돌박물관, 국가귀속문화재 보관관리 위임기관 지정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9/23 [16:25]

고창 고인돌박물관, 국가귀속문화재 보관관리 위임기관 지정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9/23 [16:25]

 

고창 고인돌박물관이 23일 문화재청으로부터 ‘국가귀속문화재 보관관리 위임기관’으로 지정됐다.

‘국가귀속문화재’란 지표조사 또는 발굴조사 과정 등에서 발견 또는 발굴된 문화재 중 역사의 복원에 중요한 자료로서 역사적·예술적·학술적 가치가 있어 국가가 보관·관리하기 위해 취하는 조치인 ‘국가귀속’의 대상이 되는 문화재를 말한다.

 

이전까지는 고창지역에서 발굴된 문화재는 중앙관서인 국립전주박물관으로 국가 귀속됐다.

하지만 이번 고인돌박물관의 위임기관 지정에 따라 향후 고창지역의 발견 또는 발굴 문화재를 고인돌박물관에서 직접 보관·관리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지역 문화재를 더욱 더 효율적으로 보존하고 적극적으로 활용해 지역 문화 발전과 정체성 확립에 한층 더 기여 할 수 있게 됐다.
 
고창 고인돌박물관은 2018년 1종 전문박물관으로 등록된 이후 고창지역 출토 매장문화재의 확보를 위해 문화재청, 전북도와 지속적인 협의를 진행했다.

또 수장고 리모델링 등 국가귀속문화재의 관리 규정에 부합하는 조건을 완비하고 이달 초 박물관 실사 점검을 거쳐 최종 결정됐다.

 

유기상 군수는 “국가귀속문화재 위임기관 결정으로 단순히 유물을 수장고에 보관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유물에 대한 분석과 전문적인 연구를 통해 특별전 및 학술대회를 개최해 지속적으로 그 성과를 관람객에게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고창 고인돌박물관은 청동기시대 유물 및 생활상과 청동기시대 대표 묘제인 고인돌과 관련된 모든 자료를 볼 수 있는 우리나라 최초의 고인돌 전문박물관이다. /신익희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