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사내들, 전통예술품 통해 흔적 엿보다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10/08 [16:44]

조선 사내들, 전통예술품 통해 흔적 엿보다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10/08 [16:44]

 

과거 조선시대 사내들의 흔적을 전통예술 작품을 통해 엿볼 수 있는 특별한 전시가 마련돼 주목을 끌고 있다.


한국전통문화전당 전주공예품전시관이 ㈜신세계디에프·메세나 협회·국립무형유산원과 함께 진행하는 ‘바람, 유랑’을 주제로 한 기획전시가 바로 그 주인공.


조선시대 전투뿐만 아니라 의례, 연습, 심신수련에 널리 활용됐던‘활’과 ‘화살’, 화살을 담는 전통, 휴대용칼, 담뱃대, 방위를 헤아릴 때 사용하는 기구인 평철윤도 등 과거 성인 남성들이 주로 사용했던 공예작품 30여점이 전시돼 눈길을 끈다.


이번‘바람, 유랑’전시는 ‘한수’, ‘한갓진 일상’에 이어 세 번째로 진행되는 기획전으로 오는 12월 27일까지 전주공예품전시관 내 명인명장관에서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이번 전시에는 조선 초 이성계, 말기에는 고종이 사용한 것으로도 잘 알려진 ‘각궁’(국궁)을 비롯해, 흑시, 죽시 등 사용된 재료와 그 크기에 따라 여러 종류로 구분된 다양한 형태의 궁시(弓矢)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는 게 눈여겨볼 대목이다.


활의 경우 시위를 걸었을 때와 풀었을 때의 형태차이가 크게 나타나는데 이번 전시에서는 이러한 활과 화살의 종류와 형태를 다양하게 볼 수 있도록 전시된 점도 큰 특징 중 하나다.


무엇보다도 작품 관람과 함께 활과 화살을 제작하는 장인인 궁시장의 작업 영상을 감상할 수 있도록 조성해 작품에 담긴 정교한 기법을 살펴보고 장인의 얼을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선태 한국전통문화전당 원장은 “과거 성인남성들이 주로 사용해왔던 다양한 형태의 물건들을 전통작품을 통해 만나볼 수 있는 흔치 않은 전시”라며 “과거 사내들이 전장에서 혹은 의례나 심신단련을 위해 어떻게 각각의 도구들을 활용했는지 잠시잠깐 과거로 떠나보는 것도 좋을 것”이라고 참여를 독려했다.


한편 전주공예품전시관은 코로나19 인한 임시휴관으로 12일까지는 비대면 전시를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있으므로 영상을 관람하고 싶다면 전주공예품전시관 홈페이지 및 유튜브에 들어가면 된다.


특별 방역조치가 끝나는 13일부터는‘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상시 착용, 손소독제 비치 등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방문이 가능하며 직접 전시를 관람할 수 있다.


아울러 전주공예품전시관은 매일 마감 후 오픈까지 진행하는 기본 방역 외에도 주요 동선에 추가 소독을 진행하고 있다.


전주한옥마을에 위치한 전주공예품전시관 명인명장관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매주 월요일은 정기휴관일이다.


자세한 사항은 전주공예품전시관 공예산업팀(063-282-8886)에 문의하면 된다./이인행 기자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