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상의, 전북비즈니스라운지 운영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11/26 [16:42]

전주상의, 전북비즈니스라운지 운영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11/26 [16:42]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도 용산역 비즈니스라운지를 이용하는 전북지역 기업인들의 발길이 지속되고 있다.
전주상공회의소(회장 이선홍)는 전북도와 광주·전남지역 기업인들의 수도권 비즈니스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서울 용산역 ‘전북비즈니스라운지’를 운영하고 있다.


용산역 ‘전북비즈니스라운지’는 전북지역 기업인들에게 갈수록 큰 호응을 얻으며 수도권 비즈니스의 메카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전주상의에 따르면 올해 코로나19의 확산이라는 사회적 재난 상황에도 불구하고 지난 10월 말 기준 전북기업 회의실 이용 횟수는 전년 동기대비 275건에서 308건으로 12.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전북지역 기업인들의 라운지 이용 횟수가 증가한 것은 라운지의 편리한 접근성이 가장 큰 몫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이동과 모임이 제한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비즈니스라운지를 이용할 경우 KTX 이용 후 외부 이동 없이 용산역 내에서 업무미팅과 회의를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다.


또 비즈니스에 특화된 공간과 다양한 편의시설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라운지가 갖춘 철저한 방역시스템은 물론 불특정 다수가 아닌 제한된 지역 내 기업인들만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이라는 점은 코로나19 시대에 안전지대로서 더욱 큰 주목을 받고 있다.


현재 전북비즈니스라운지는 프레젠테이션이 가능한 3개 회의실과 휴게공간을 갖추고 있고, 간단한 업무용 PC와 복합기, 다과 등 편의시설이 마련돼 있다.
일요일과 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오전 8시부터 오후 9시까지 이용 가능하며, 회의실 이용을 위한 예약은 홈페이지(www.gj-jnbiz.or.kr)에서 가능하다.


라운지 이용은 지역의 상공인 외에도 도내 유관기관 임직원이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모든 서비스는 무료로 제공되고 있다.


이선홍 전주상공회의소 회장은 “코로나19처럼 어려운 시기일수록 기업활동을 지원하는 다양한 사업들이 활성화돼야 한다”며 “용산역 비즈니스라운지야말로 직접적으로 기업활동을 지원하고, 특히 타지에서 활동하는 우리 기업을 지원한다는 의미에서 더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전주상공회의소는 앞으로도 상공인들의 편의를 제고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발굴하고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황승훈 기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