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택윤, 세계작물다양성재단 기부자위원회 의장 선출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1/10/11 [16:13]

권택윤, 세계작물다양성재단 기부자위원회 의장 선출

새만금일보 | 입력 : 2021/10/11 [16:13]


세계작물다양성재단 기부자위원회 의장에 농촌진흥청 권택윤 기술협력국장이 선출됐다.
아시아 국가에서 세계작물다양성재단 기부자위원회 의장을 맡게 된 것은 2005년 기부자위원회의 운영을 시작한 이래 한국이 처음이다.
농촌진흥청은 7일 38개 회원국 및 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개최된 세계작물다양성재단 기부자위원회에서 권택윤 기술협력국장이 만장일치로 의장에 선출됐다고 밝혔다.
신임 의장인 권택윤 기술협력국장은 전임 의장국인 네덜란드에 이어 앞으로 3년간 의장 역할을 수행한다.
세계작물다양성재단은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와 국제농업연구연합기구(CGIAR)가 주도해 세계 식량농업유전자원의 안전보존 및 이용촉진과 야생종 보존을 위해 2004년에 설립된 국제기구다.
CGIAR 소속의 국제미작연구소 등 11개 종자은행에서 보존하고 있는 76만 점의 식량농업유전자원을 보존 관리하고 있다.
세계 450개의 국제연구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약 4백만 식량 농업유전자원의 정보에 대해서는 관리시스템을 운영, 식량농업유전자원 국제조약 이행을 바탕으로 유전자원을 작물의 품종 육종이나 연구소재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또한, 지구에 대재앙이 닥쳤을 경우를 대비해 노르웨이 스발바르에 국제종자저장고를 2008년 설립, 현재까지 65개국에서 보낸 약 98만 자원의 유전자원을 보존하며 세계 중요 유전자원의 안전중복보존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2008년 토종자원 33작물 1만 3000자원을 기탁했고,  2020년 1만 자원을 추가 기탁해 총 44작물 2만 3000자원을 노르웨이 스발바르 국제종자저장고에 영구 보존하고 있다. /황승훈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