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체전 폐막' 전북선수단, 전북체육 위상 드높여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1/10/15 [16:45]

'전국체전 폐막' 전북선수단, 전북체육 위상 드높여

새만금일보 | 입력 : 2021/10/15 [16:45]

 

 제102회 전국체육대회에 출전한 전북 선수단이 전북 체육의 위상을 드높이며 전북도민들에게 기쁨과 감동을 선사했다.
 14일 전라북도체육회에 따르면 지난 8일부터 이날까지 경북 일원에서 열린 전국체전에서 전북 선수단은 금메달 19개, 은메달 18개, 동메달 26개 등 총 63개의 메달을 획득하며 대회를 마감했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대학·일반부는 치러지지 않고 고등부만 치러졌으며 도내에서는 36개 종목 461명의 선수가 출전했다.
고등부 경기만 열리면서 시·도간 종합순위는 매겨지지 않았지만 최종 집계결과 전북 선수단은 10위(금메달 획득기준)를 기록했고, 이번 메달 획득 수는 당초 목표를 초과달성한 것이다.
전북 선수단은 펜싱 에페 개인전에서 이나영(이리여고)이 첫 금메달을 획득한 이후 순조롭게 출발했다.
 역도 임병진(순창고)은 인상과 용상, 합계 등 3관왕에 올랐고 레슬링 김경태(전북체고) 선수가 2003년 이후 18년만에 그레꼬로만형과 자유형 모두를 석권하면서 2관왕을 차지했으며, 전국체전 출전 사상 남자 고등부 최초로 육상에서는 문해진(전북체고)이 100m와 200m를 석권하면서 2관왕에 올랐다.
 또한 체급종목인 태권도와 레슬링을 비롯해 기록종목인 자전거와 사격 등에서 예상외 선전을 해주면서 금메달이 쏟아져나왔다.
 아울러 축구 영생고와 농구 전주고 등 단체종목에서도 선수들의 투혼을 발휘했다.
 도 체육회는 대회에 출전한 선수들의 사기 진작 및 경기력 향상을 위해 전북스포츠과학센터 연구원들과 선수트레이너를 현장에 파견, 밀착지원을 펼쳤다.
 전북 선수단 단장인 정강선 도 체육회 회장도 대회가 치러지는 모든 기간 경북에 머물며 각 종목 선수들과 지도자를 격려·응원했다.
 도 체육회는 앞으로 전북체육 육성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전라북도와 전북도교육청, 시군체육회, 종목단체 등 유관기관과 협업체계를 더욱 굳건히하고 체육시설 인프라 구축과 학교체육 활성화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도 체육회 정강선 회장은 “이번 전국체전에서 전북 선수단이 보여준 투혼과 열정, 감동이 도민들에게 큰 힘이 됐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전북 체육의 위상을 드높이고 선수들이 오롯이 훈련에만 전념할 수 있는 깨끗하고 안전한 체육환경을 조성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염형섭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