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요소수 공급난 해법 전국적 ‘관심’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1/11/04 [17:22]

익산시 요소수 공급난 해법 전국적 ‘관심’

새만금일보 | 입력 : 2021/11/04 [17:22]

 

익산시가 품귀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요소수 부족 사태에 대한 발빠른 해법 마련에 나서 전국적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정부도 뚜렷한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지역업체와 협력해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면서 운수를 포함한 관련 업계에 숨통이 트이고 있다.

4일 정헌율 익산시장은 지역에서 요소수를 생산하는 (유)아톤산업과 공급 약정을 체결하고 품귀 사태에 대해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에는 요소수가 필수적인 산업 분야인 화물연대 익산지회, 건설기계 익산지회, 건설산업 화물운수 익산지회, 삼기농협 등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협약에 따라 (유)아톤산업은 제조하는 요소수를 지역에 우선 공급하기로 했다.

전라남·북도에서 유일하게 요소수를 생산하고 있는 (유)아톤산업은 일일 평균 100톤 가량을 제조하고 있으며 협약에 참여한 업체들이 산업 활동에 제약을 받지 않도록 충분한 양을 제공하기로 했다.

시는 요소수 재고 확보와 공급 과정이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행정적인 지원을 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으로 지역 운수업계나 요소수와 연관된 업종들은 숨통이 트이게 됐다.

요소수 품귀 현상이 빚어지면서 소방차나 택배 트럭, 농기계까지 모두 멈출 위기에 처했기 때문이다.

특히 품귀 현상이 장기화되면서 재고로 남은 요소수 가격이 폭등했을 뿐 아니라 이마저도 구하지 못해 사용자들의 우려가 큰 상황이었다.

당장 화물트럭의 경우 차량 운행 중단으로 생업에 닥칠 변화와 함께 전국적인 물류 대란까지 예고되고 있다.

이같은 상황에서 익산시의 발빠른 대응은 전국적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데 충분하다는 평가다.

선제적으로 원활한 요소수 공급체계를 구축해 지역에서 운행 중인 경유 자동차와 화물트럭, 건설기계 등 요소수 수요 차량의 운행 중단 사태를 사전에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지속적으로 요소수 수급 안정을 도모하고 관련 업종이 안정적으로 산업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앞서 정헌율 시장은 전국적인 요소수 품귀 현상에 발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요소수를 제조하는 업체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우선 공급 협약까지 이끌어냈다.

김명섭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본부장은“요소수 부족으로 화물트럭 운송비가 증가하고 당장 차량 운행 중단 사태가 예고되는 등 기사들이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었다”며 “이런 상황에서 익산시가 선제적으로 해결방안을 마련해줘서 숨통을 트이게 됐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김기원 아톤산업 대표이사는 “중국의 수출 제약으로 요소수 공급이 수월하지 않은 상황에서 지역업체로서 익산에 보탬이 되기 위해 우선적으로 공급하기로 결정했다”며 “이번 협약으로 안정적인 공급이 이뤄져 관련 업계가 어려움 없이 산업 활동을 이어갔으면 한다”고 전했다.

정헌율 시장은 “요소수 수요 차량들이 제약을 받지 않고 원활하게 운행할 수 있도록 업체와 협력해 발빠르게 공급체계를 구축했다”며 “지역을 위해 큰 결정을 내려주신 아톤산업에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불편함을 느끼기 전에 움직이는 적극행정을 펼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두섭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