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형 마을자치연금 전국 2호 마을 신호탄 쐈다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1/11/24 [09:58]

완주형 마을자치연금 전국 2호 마을 신호탄 쐈다

새만금일보 | 입력 : 2021/11/24 [09:58]

 


완주군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마을자치연금을 도입하고 완주군 1호 마을(전국 2호 마을)의 탄생을 선포했다.

군은 23일 군청 4층 전략회의실에서 봉서골도계마을 영농조합법인, 국민연금공단,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이 참여한 가운데 ‘마을공동체 노후소득 보완 및 농어촌 복지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성일 완주군수와 김재천 군의회 의장, 국민연금공단 김성호일 경영지원실장,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조태용 본부장, 도계마을영농조합법인 이일구 대표, 김창수 마을이장 등이 참석했다.

완주군 등 4개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마을자치연금과 관련한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고 △협약기관의 고유 역량을 활용한 태양광 발전설치 등을 지원하며 △공동체 자치연금 구축과 지원을 위한 그린뉴딜 공동사업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이들 기관은 또 △농어촌 상생기금을 활용한 사업의 집행 관리와 사후 관리를 수행하며 △공공의 이익과 사회적 가치 실현 사업에 협력하는 등 5개항의 이행을 다짐했다.
 
완주형 마을자치연금 지원 사업은 신재생에너지 태양광 발전시설을 조성하고 이를 통해 나오는 발전 수익금(60%)과 마을공동체 수익금(40%)을 활용해 도계마을에 거주하는 75세 이상 어르신들에게 매월 7만 원에서 10만원 안팎의 연금을 지급하는 것이다.

마을자치연금은 국민연금공단이 친환경과 사회적 책임 경영, 지배구조 개선 등 투명 경영을 고려하는 ESG 경영의 일환으로 적극 추진하는 사업으로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이 농어촌상생기금을 지원하는 프로세스다.

농촌지역의 노후 소득 보완과 빈곤개선, 지역의 인구위기 극복, 마을공동체 활성화 등 ‘일석삼조’의 효과가 기대되는 이 사업의 총사업비는 1억6,000만원으로 완주군과 농어촌상생협력기금이 태양광 시설 구축 초기비용을 각각 절반씩 지원하게 된다.
 
박성일 군수는 올해 5월부터 마을자치연금 도입에 팔을 걷어 붙였고 국민연금공단과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지난 8월에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 참여 의향서를 제출했다.

완주군은 태양광 설치 마을공동체 수요조사를 거쳐 지난달에 자체 공모사업을 진행해 봉서골도계마을을 선정하고 올 12월에 태양광 시설 구축을 완료한 후 내년 2월부터 마을자치연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렇게 되면 도계마을은 전체 주민의 25%이상에 해당하는 34명이 마을자치연금 혜택을 받게 된다.
 
박 군수는 “마을자치연금은 어르신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고 고령화가 가속화되고 있는 농촌지역의 노인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이라며 “마을공동체  노후소득 보완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되며 지속가능한 마을공동체를 유지하고 지역소멸 위기 극복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유성수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