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초입지·환경생태용지 행정구역 부안 확정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1/11/24 [22:13]

새만금 초입지·환경생태용지 행정구역 부안 확정

새만금일보 | 입력 : 2021/11/24 [22:13]

 


새만금 사업 신규 매립지인 ‘초입지’와 ‘환경생태용지’가 부안의 품으로 안겼다.


24일 부안군에 따르면 행정안전부 중앙분쟁조정위원회는 최근 최종 심의를 열고 부안군 하서면 인근 새만금 개발사업 신규 공유수면 매립지인 초입지와 환경생태용지(1단계) 부지의 행정구역을 부안군으로 확정했다.


초입지는 전북개발공사가 추진한 매립사업으로 새만금 관문인 1호 방조제 동쪽에 위치하고 있으며 전북지방환경청이 조성한 환경생태용지(1단계)는 하서면 불등마을 앞 공유수면에 있는 신규 매립지다.
군은 지난해 12월 전북개발공사의 신청을 바탕으로 행안부에 행정구역 결정을 신청했다.
새로운 매립지가 부안군으로 지정돼야 투자자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고 안정적인 민자유치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수천년 부안군민의 터전이던 바다와 갯벌 위에 조성된 새로운 매립지가 부안군에 귀속결정 되기까지 만만치 않은 험로의 연속이었다.
지적측량성과도 발급 보류와 새만금 신규 매립지에 대한 인근 지자체(군산시, 김제시)와의 갈등으로 행안부 중앙분쟁위원회 심의까지 쉽지 않았다.
행정구역 결정 지연은 자연스레 미진한 투자유치와 관광객들의 유.무형적 피해를 야기시켰다.
2차 잔여지 매립준공으로 약 100만㎡(30만평)의 너른 땅으로 거듭난 초입지는 서해안 대표 관광 및 레저용지로의 도약을 위해 건전하고 공격적인 투자유치가 필수지만 행정구역 결정이 늦어지며 투자유치 또한 속도를 내지 못했다.
특히 지난 3월 조성된 환경생태용지(1단계) 부지 약 78만5,400㎡(23만 8000평)는 행정구역 결정 지연에 직격탄을 맞을 위기에 놓였다.
이에 권익현 군수는 김제.부안 지역구인 이원택 국회의원을 직접 방문해 지원 요청했고 새만금권역 실무행정협의회를 통해 군산시, 김제시를 수차례 설득했다.
또 행안부 등 관계기관을 찾아 귀속 결정 타당성과 사업시행자의 사업추진 지연에 따른 문제점, 그간 부안군민이 겪은 아픔 등을 설명했다.
결국 행안부 중앙분쟁조정위는 부안군의 손을 들어줬고 10년간 답보상태였던 민자유치도 급물살을 탈 것으로 기대된다.
권익현 군수는 “새만금 신규 매립지에 대한 부안군 최초 귀속 결정을 환영한다”며 “전북개발공사와 전북지방환경청의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토지등기화 등 행정절차에 대한 적극적 협조와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고 말했다. /장용석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