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고통 분담 위해 14년째 등록금 동결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2/01/13 [16:48]

전북대, 고통 분담 위해 14년째 등록금 동결

새만금일보 | 입력 : 2022/01/13 [16:48]

 

 전북대학교가 2022학년도 등록금을 동결하기로 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서민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학부모와 학생들의 고통을 분담하고 국가 거점국립대학으로서 사회적 책무를 다하기 위해서다.
이로써 전북대는 지난 2009년 처음 등록금을 동결한 이후 14년째 등록금을 인하하거나 동결하게 됐다. 2012년엔 5.6%를 인하한 바 있다.
전북대는 최근 등록금 심의위원회를 열고 오랜 등록금 동결로 인해 대학 재정이 매우 어렵지만 코로나19의 지속으로 가중된 사회적 고통을 분담해야한다는 목소리를 반영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학령인구 급감 등에 따른 재정 악화와 예산 부족 등에 대해서는 정부 재정지원사업이나 연구비 수주, 발전기금 모금 등을 통해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오랜 등록금 동결이 학생 교육 및 취업 지원 등에 영향을 미치지 않게 하고자 긴축 재정과 국가장학금 확보, 교육 관련 정부 재정지원 사업 유치 등에 힘쓰기로 했다.
김남수 학생처장은 “우리대학은 국가 거점국립대학으로서 학생과 학부모들의 경제적 부담을 최소화하고 정부의 등록금 부담 완화정책에 따라 14년간 학부 등록금 동결을 결정하게 됐다” 며 “정부 재정지원사업과 연구비 수주 등 외부 재원을 적극 유치해서 학생 복지나 교육 등에 어려움에 없도록 노력 하겠다” 고 밝혔다. /염형섭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