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혁신발전 국책사업 48건 발굴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2/10/05 [09:53]

전북 혁신발전 국책사업 48건 발굴

새만금일보 | 입력 : 2022/10/05 [09:53]

 

 

전북도가 민선8기 혁신발전을 견인할 국책사업으로 48건을 발굴했다.

전북도는 4일 관련 국책사업 발굴 추진상황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도는 지난 2월부터 도와 전북연구원을 중심으로,국책연구기관,도 출연기관,대학교수,전문가 등 138명이 참여해 5개 분과로 구성된 국책사업 발굴 추진단(단장 조봉업 행정부지사)을 구성?운영했다.

5개분과는 신산업경제, 농업농촌새만금해양, 문화관광콘텐츠, 지역개발?SOC, 환경안전 등이다.

각 분과별로 발굴회의 개최, 전문가 참여 자문회의 등을 거쳐 잠정 48건의 국책사업(안)을 발굴(총사업비 7조 2,000억원 상당)했다.

이날 김관영지사 주재로 국책사업 발굴 추진상황을 점검하는 장으로,사업 타당성 및 실현 가능성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분과별 주요 발굴사업(안)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신산업경제의 경우 도는 전북권 고용노동연수원 건립(650억원)사업과 새만금을 중심으로 데이터 산업, 지능형 농기계 실증단지 조성,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구축 등이 추진됨에 따라 관련 산업 생태계 구축과 디지털 산업 육성을 위해 하이퍼커넥티드 기술기반 전북 새만금 디지털 혁신지구 조성 사업(2,000억원)을 발굴했다.

농업농촌?새만금해양은 기후변화에 따른 재배적지 변화 등에 대응하고 안정적인 농산물?식품 공급을 위해 새만금 미래형 첨단온실 조성(3,000억원)사업과 국가식품클러스터를 중심으로 식품산업 허브로 도약하기 위해 식품생산과 물류, 수출입 거점으로 국가식품콜드체인 물류 특화단지 조성(3,400억원)사업이 발굴됐다.

문화관광콘텐츠는 정부가 국립중앙도서관을 전국에 2개의 분관을 운영하고 있으나 남부권 지방에는 없어 출판기록물 접근 이용의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국립중앙도서관 남서권 분관 건립(1,000억원)사업과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사업인 스포츠 특화도시 선정을 위해 지역특화 스포츠도시 육성(450억원)사업이 발굴됐다.

지역개발?SOC는 새로운 관광 아이템으로 섬을 찾는 인구가 증가하면서 정부도 섬 지역개발을 적극 추진하고 있는 정책에 맞춰 서해안권 전북 3대 가고싶은 섬 조성(1,050억원)사업이 발굴됐다.

특히 도로시설 구축사업으로서 전주 우아~완주 신리구간 국도 17호선은 도로 선형이 불량하고 마을 진출입로 연결 및 평면교차로 운영 등으로 교통사고 위험이 증대되고 있고 출퇴근 시간 및 공휴일에는 차량 정체가 극심함에 따라 국도 21호 전주시 외곽순환도로망 구축(1,976억원)사업이 발굴됐다.

환경?안전은 임진왜란 당시 관군과 의병이 힘을 모아 최초로 승리를 거둔 웅치 지역 전승을 기념하기 위해 웅치전적지 명품숲 조성(1,000억원)사업과 재난을 선제적으로 방지하고 재난발생의 즉각적인 인지를 통해 재난을 예방하기 위한 실증단지로서 새만금에 스마트 재난대응 연구개발 실증단지 조성(3,050억원)사업이 발굴됐다.

김관영지사는“국책사업은 발굴뿐만 아니라 정부정책 변화에 맞춰 논리 개발?보완하도록 하고 도와 정치권이 원팀(One-Team)이 돼 함께 추진해 나아가야 한다.”면서“전북도만의 특화된 대형 국책사업 발굴로 전북 현안 해결은 물론 전북 혁신성장을 견인할 것”을 주문했다.

한편 전북은 이번에 논의한 국책사업에 대한 전문가 자문과 국책연구기관 등의 의견을 듣고 사업 타당성과 실현가능성 등을 검토해 11월까지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이대기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