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공유-컨설팅 ‘CES 후속책’ 잰걸음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4/02/05 [16:33]

전북 공유-컨설팅 ‘CES 후속책’ 잰걸음

새만금일보 | 입력 : 2024/02/05 [16:33]

 

 

전북특별자치도가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인 ‘CES 2024’와 관련 후속책 마련에 잰걸음 행보를 보이고 있다.

즉 도는 관련 도민보고대회를 개최해 글로벌 트렌드 공유의 장을 마련하는 한편 참여기업 전시 마케팅, 혁신상 수상 지원 등 컨설팅 프로그램을 강화하고 있다.

전북자치도는 5일 전북테크비즈센터에서 김관영지사와 나인권 전북특별자치도의회 농산업경제위원장, 양오봉 전북대총장, 참여 희망기업, 스타트업, 연구기관 및 도내 대학생 등 1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CES 2024 전북특별자치도 도민 보고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도민 보고대회는 CES에서 나온 미래 신기술과 혁신 제품 등을 도민들과 공유하고 시사점을 도출해 내년 CES 2025에서 글로벌 진출을 계획하고 있는 도내 혁신기업과 스타트업들의 지원 및 대학생 참여기회 확대를 위해 마련됐다.

그간 CES에 다수의 지자체와 대중소기업, 스타트업이 참가했지만 도민 보고대회를 개최한 지자체는 전북특별자치도가 처음으로 전북공동관 운영의 의미와 글로벌 기술시장의 진출 지원의 의지를 표명하는 핵심적인 행사였다.

행사는 사전 전시장 투어로 시작해 기업전시관(전북공동관 8개, 전북지역대학 LINC공동관 8개), 드론축구 홍보관, CES 이미지 배경 포토존을 이용 후 초청강연, 참가기업 리뷰, 정책제언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기업전시관은 CES 2024에서 글로벌시장에 선보인 전북공동관 참가 8개 기업과 전북지역대학 LINC사업단 기술이전 8개 기업의 K-전북 제품과 서비스,기술 등을 전시해 도민들에게 직접 소개하는 시간이었다.

초청강연은 실리콘밸리 혁신 미디어 더 밀크 손재권 대표의 ‘CES2024에서 본 파괴적 혁신’과 퓨처디자이너스 최형욱대표가 ‘CES에서 본 미래:판의 전환이 가속되다’를 주제로 각각 기조연설을 했다.

참가기업 리뷰는 두산기업의 박성호 두산디지털이노메이션 팀장이 ‘두산의 디지털혁신’을 주제로 CES에서 전시한 로봇과 스마트 농기계를 소개하고 캠틱종합기술원 노상흡 원장의 ‘전주에서 라스베이거스로:드론축구의 여정’에 대해 소개했다.

정책제언에서는 민경중 한국외대 초빙교수가 ‘CES에서 본 전북특별자치도 발전방안’을 발표하고 전북테크노파크 이규택 원장은 ’CES 2025 기업 지원 방향을 발표했다.

CES 2024 참가와 도민보고대회를 통해 CES가 첨단 미래기술의 장이자 기업들의 경연의 장임을 확인하고 전북특별자치도가 ‘미래 신산업 생태계 대전환으로 글로벌 생명경제 실현‘을 위해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도는 이번 성과에 그치지 않고 CES 2025 참가 성과 극대화를 위해 앞으로 참여기업에 대한 전시 마케팅, 혁신상 수상 지원 등 컨설팅 프로그램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전북특별자치도는 CES 베네치안 엑스포 전시관내 글로벌 파빌리온에 약 72㎡ 규모로 첫 전북공동관을, 유레카 파크존에 전북대학LINC공동관을 개관해 우수기업(16개)의 신기술 홍보 및 글로벌 시장진출의 기회를 제공했다.

전북공동관에서 운영된 8개 기업은 203건, 100만불의 기업 상담을 진행했고 캠틱종합기술원은 유소년 드론축구볼 총 69억원의 수출계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한 도내 4개 대학 44명의 교수와 학생이 참여해 미래첨단 기술의 방향을 체득하는 귀중한 경험을 했다.

김관영지사는“CES 2024에서 인공지능(AI), 모빌리티,로봇,에너지 등 분야 세계적인 혁신 기술과 제품을 보고 참관하면서 벅찬 감동을 받았고 도내 기업들의 지원방안을 고민하게 됐다”며 “이번 도민 보고대회를 통해 도내 기업들의 글로벌 네트워크가 확장되는 계기를 마련하고 내년도 CES 2025 참가 준비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대기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