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책 혁신 연구기관, 전북형 바이오산업 육성 협력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4/02/19 [16:54]

국책 혁신 연구기관, 전북형 바이오산업 육성 협력

새만금일보 | 입력 : 2024/02/19 [16:54]

 

 

전북특별자치도가 미래 신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추진하는 바이오 산업 육성과 특화단지 유치에 국책 과학기술 혁신연구기관들이 보폭을 함께 맞추기로 했다.

김관영지사는 19일 정읍에 집적된 농축산용미생물산업육성지원센터를 비롯해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전북분원, 안전성평가연구소 전북분소, 한국원자력연구원 첨단방사선연구소를 잇따라 방문했다.

김지사는 각 기관장 등과 협력방안을 심도있게 논의를 벌인 데 이어 이들 4개 연구기관과 바이오 특화단지 유치를 위한 ‘협력체계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도는 전북을 바이오 부분 첨단기술의 테스트베드를 목표로 역점을 두고 육성하고 있다.

바이오 산업은 국가적으로 첨단전략기술을 내세우고 있고 전 세계적으로도 미래 먹거리산업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도는 올해 들어 전북특별자치도 출범 이후 첫 투자협약으로 국내 바이오 분야 선두 앵커기업인 넥스트앤바이오와 ㈜레드진, 오가노이드 사이언스와 각각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이날 협약을 통해 전북자치도와 정읍시,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전북분원, 안전성평가연구소 전북분소, 한국원자력연구원 첨단방사선연구소, 농축산용미생물산업육성지원센터는 공동 상생 연계방안을 모색하며 △바이오 특화단지 유치 및 활성화를 위한 연계 △바이오 분야 R&D 공동 협력 △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한 각 기관과의 사업 발굴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전북분원은 생물자원은행 보유에 대한 경험 및 기능성 바이오 소재 개발에 강점이 있고 안전성평가연구소 전북분소는 흡입 및 독성, 질병모델 개발의 다양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또한 한국원자력연구원 첨단방사선연구소는 방사선을 활용한 신약 및 의료기기 개발, 소재 개량 등에 풍부한 경험이 있고 농축산용미생물산업육성지원센터의 경우 미생물 자원을 기반으로 효능 및 기능 분석 및 현장 실증에 강점이 있다.

김관영지사는“바이오 분야에서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는 4개 연구기관들과 함께하는 연계 협력은 바이오 특화단지 유치의 필수요건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바이오 특화단지 도전을 위한 바이오 핵심 기업 유치 및 글로벌-로컬 연구기관, 대학 등 다방면의 협력 체계 구축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대기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