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자치도, 여름철 자연재난 대비 비상운영체제 돌입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4/05/16 [16:12]

전북자치도, 여름철 자연재난 대비 비상운영체제 돌입

새만금일보 | 입력 : 2024/05/16 [16:12]

 

 

전북특별자치도가 여름철 자연재난 대응 체제를 본격 가동한다.

이는 올 여름 장마기간 강수량이 예년보다 많고 북태평양 고기압 영향으로 무더운 날씨가 예상됨에 따라 폭염, 폭우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함이다.

도는 지난 2월 20일부터 여름철 자연재난 사전대비 기간으로 정해 신속한 초동대응을 위한 시스템을 구축해왔다.

집중호우 대비 급경사지, 저수지, 배수펌프장 등 주요 시설물 1만1,477개소 점검, 재해복구사업장 433개소에 대한 우기 전 주요 공정 완료 및 준공을 추진하는 등 사전 대비에 만전을 기했다.

특히 인명피해 우려지역을 382개에서 506개소로 확대 지정하고 주민대피계획(대피경로, 대피장소 등)을 수립했으며 위기상황에 체계적으로 대응할수 있도록 산사태 우려지역, 침수취약지역 인근 주민들과 함께 대피훈련을 실시해 대응능력을 제고하고 있다. 

지하차도에는 공무원, 경찰 포함 담당자 4인을 지정해 비상시에 즉각 대처하도록 했으며 지난해 7월 청주 오송지하차도 참사 이후 바뀐 국토부‘도로터널 방재환기시설 설치 및 관리지침’에 따라 지하차도 통제기준을 정비했다.

추가로 전주시 하천주변 지하차도 3개소에 8억원을 들여 지하차도 내부에 핸드레일, 비상사다리, 유도표지판 등 인명탈출시설을 우기 전까지 설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다.

특보 예보시에는 재해우려지역 및 산간·계곡 등 취약지역 사전 예찰을 통해 위험요소를 제거하고 특보 발표시에는 지하차도, 둔치주차장, 하천변 산책로 등 인명피해 우려지역에 대해 기준에 따라 선제적으로 출입통제를 실시해 인명피해를 예방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전북특별자치도 원년을 맞아 극한강우와 태풍으로 부터 도민의 인명?재산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하천 주변 공사장 점검을 추진하고 집중안점점검 기간동안 여름철 자연재난을 빈틈없이 예방할 수 있도록 시설물 안전상태 점검 및 후속조치를 다시 한번 철저히 점검할 것”이라며 “재난상황 발생시 신속하고 선제적인 대응을 통해 도민의 생명과 재산피해가 최소화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이대기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