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군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산시 축제장 먹거리부스 불법매매 사실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11/19 [08:34]


군산에서 해마다 치러지는 벚꽃축제장 등 각종 행사장 먹거리 부스의 불법매매가 성행하고 있어 단속은 물론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그동안 해마다 축제때가 되면 먹거리 부스 불법매매가 이뤄지고 있다는 소문이 파다했다.


이같은 불법매매는 지난해 4월 열린 군산벚꽃축제장에서 사실로 드러났다.


군산 월명체육관 일원에서 열린 벚꽃 축제는 50여 곳의 임시 부스를 지정하고 10일 동안 영업을 할 수 있는 조건으로 한국자산공사(온비드) 경쟁입찰을 실시, A업자가 최고금액인 4,700만원을 써내 당첨된 바 있다.


또한 군산시는 관내 각종 사회단체에 먹거리 부스를 매년마다 무료로 제공, 시민과 군산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토록 했다.


실제 15개의 부스를 새마을협의회 등 15개 단체에 제공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들 가운데 B단체와 C단체가 일반인에게 각각 500만원과 450만원씩을 받고 매매행위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먹거리 부스를 매수한 박모씨가 "사기를 당했다"며 억울함을 호소, 군산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하면서 사건 전모가 드러난 것이다.
 
수사를 요구하며 고소장을 제출한 박모씨는 "B단체 최모씨가 지인 홍모씨를 통해 '10일간의 먹거리 장터을 운영하면 돈을 벌 수 있다'고 유혹해 B단체 명의로 얻은 부스비 250만원과 '군산시에 납부해야 한다'며 별도로 250만원을 요구해 모두 500만원을 홍모씨에게 지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씨가 '자신이 운영하는 부스를 여러사람이 팔라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홍씨 요구에 따라 주는 것이다'"며 '자신은 B단체 회장 뿐 아니라 D뉴스 본부장(기자)이니 장사를 하다가 미성년자출입으로 적발이되면 검찰에 말해 수습 또는 벌금이 적게 나오도록 힘써준다'며 명함을 건네줘 이를 믿고 먹거리 장터를 운영했다"고 말했다.


박씨는 "그런데 장사를 하다 미성년자가 출입해 주류를 판매하다 관계기관에 적발돼 처음 약속대로 최씨에게 도움을 요청하자 최씨는 '걱정말고 조사를 받아라. 알아서 수습해주겠다'고 약속했지만 도와주기는 커녕 결국 조사를 받고 처벌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벚꽃축제의 짧은 기간에 벚꽃이 피기는 커녕 바람까지 불어 손님이 없어 이득은 고사하고 사놓은 식품이 썩어 800여만원을 손해만 봤다"고 말했다.


박씨는 "군산시에 납부한다는 250만원은 군산시에 납부가 아닌 일명 먹거리부스 협회라는 조직에서 텐트비 등 관리비로 사용됐다는 사실을 알았다"며 "그 돈으로 상인들이 먹거리 장사 후 이득금으로 불우이웃돕기 성금을 낸 것처럼 위장해 군산시에 200만원을 기탁하는 등 군산시와 시민들에게 호감을 받기 위해 군산시장과 함께 사진을 찍어 보도를 요청한 사실을 알게 되니 참으로 한심하기 짝이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군산시 체육진흥과 과장은 "이러한 문제 발생에 대해서는 전혀 모른다"고 말했다.


이 사건을 조사중인 경찰은 "관계담당부서에서 벚꽃축제관련 증거자료를 받았고 담당공무원의 조사도 받았기 때문에 정확한 사실을 조사중이다"고 밝혔다. /순정일 기자<계속>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1/19 [08:34]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