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싹보리가 플라즈마를 만나면? 기능 성분 업(up)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2/17 [16:39]

새싹보리가 플라즈마를 만나면? 기능 성분 업(up)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2/17 [16:39]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17일 플라즈마를 이용해 새싹보리의 생산량과 기능성 물질 함량을 올리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플라즈마는 반도체, 의료기술, 우주항공 등 다양한 산업에 활용되고 있는데 식량작물 연구에서는 처음 시도해 이뤄낸 성과이다.
보리에 플라즈마를 처리했더니 보리종자 발아율이 최대 12.4%까지 높아졌다. 새싹보리 길이는 약 20%, 무게는 약 52% 증가했다.


플라즈마를 처리한 종자의 표면이 울퉁불퉁해지면서 수분을 흡수할 수 있는 면적이 늘어나 발아율이 증가한 것이다.
보리종자가 발아한 후 1일째에 1회 6분간 플라즈마를 처리해서 9일간 재배했을 경우 식물체의 생육이 가장 좋았다.


특히 새싹보리의 기능성분인 가바(GABA), 폴리코사놀, 사포나린 등의 함량도 플라즈마를 처리해 키웠을 때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으며, 이 기술을 특허출원했다.
또 새싹보리의 가바, 폴리코사놀, 사포나린 함량은 플라즈마를 처리였을 때 각각 약 35%, 90%, 5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플라즈마를 처리해 글루타민산과 알라닌 함량이 높아지면 글루탐산탈카르복실화효소(Glutamic acid decarboxylase, GAD)가 활성화 돼 가바 생산이 증가하는 것도 밝혀냈다.


농촌진흥청 작물기초기반과 박기도 과장은 “이번 연구 결과로 플라즈마를 이용한 기능성 물질 고함유 새싹보리의 재배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다른 작물로 확대·발전될 수 있도록 힘써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형권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