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입국자 임시 생활ㆍ검사시설 운영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4/01 [10:08]

해외입국자 임시 생활ㆍ검사시설 운영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4/01 [10:08]

 

전주시가 코로나19의 해외 역 유입을 차단하도록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외국에서 입국한 시민들이 임시로 생활하며 검사받을 수 있는 시설을 운영키로 했다.


이는 해외 입국자가 검사결과가 나오는 동안 자가 격리 중에 가족 등과의 접촉이 불가피한 집보다는 임시 검사시설에서 생활할 경우 감염 차단효과를 더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시는 지난달 31일부터 정부가 모든 해외입국자에 대한 자가 격리 조치를 내린 가운데 가족 등과 접촉할 수 있는 집보다 코로나19 검사와 생활이 동시에 가능한 임시 검사시설로 전북대학교 훈산건지하우스를 운영하는 등 선제적인 대응에 나선다고 밝혔다.


훈산건지하우스는 50실 규모로 해외 입국자가 인천공항에 도착한 이후 KTX(전용승차) 또는 공항리무진을 이용해 전주에 도착하는 즉시 입소하게 된다. 하지만 자가용 이동 시에는 동승자는 자가 격리해야 한다. 이 시설은 1인 1실로 운영된다. 다만 12세 이하의 어린이나 장애인 등 보호자가 필요하거나 부부 등 가족관계, 지인과 동반 입국한 경우에는 본인 의사에 따라 함께 입실이 가능하다.


시설에 입소한 입국자에게는 비누ㆍ수건 등 세면도구와 침구류가 개인별로 제공되며 식사의 경우 1회용 용기를 이용한 도시락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또 체온계와 마스크, 손소독제, 살균제, 폐기물처리물품 등이 지원된다. 검사시설에서 생활하는 동안 입국자가 검사진단 후 음성판정이 나오면 ‘자가 격리자 안전보호 앱’을 의무적으로 설치하고 2주간 자택에서 자가 격리해야 한다.
시는 이러한 입국자의 자가 격리에 대한 역발상으로 격리기간 동안 가족들의 경우 호텔에서 생활하도록 유도키로 했다. 이를 위해 시는 전주지역 지정 호텔과 협약체결을 통해 이용료 30%를 할인해주기로 했다. 시는 임시 검사시설 운영을 통해 해외 입국자들의 건강을 챙기면서 접촉을 최소화해 지역 내 감염을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희숙 보건행정과장은 “해외입국자 중 확진자 수가 증가하고 있기에 당국의 검역과 이송절차를 거쳐 지역으로 이동한 무증상자의 자가 격리를 통해 혹시 모를 지역 확산에 철저히 대비 하겠다”고 말했다.  /조세형 기자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3' and wdate > 1588038414 ) and onoff='1'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