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도시재생 사업, 전국 모범 재생사례 소개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4/01 [10:09]

전주시 도시재생 사업, 전국 모범 재생사례 소개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4/01 [10:09]

 

대한민국 도시재생 1번지인 아시아 문화심장터 100만평(330만㎡) 프로젝트 등 전주시의 도시재생 사업이 모범사례로 전국에 공유됐다.


시는 국토교통부가 전국의 도시재생사업 중 모범사례를 전국에 소개하기 위해 발간한 도시재생 사례집인 ‘2020 대한민국 도시재생사업 30선’에 전주시 ‘전통문화 중심 도시재생사업’이 선됐다고 지난달 31일 밝혔다.


이번 사례집은 정부가 도시재생 뉴딜사업 4년차를 맞아 전국의 도시재생 모범사례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전주시의 도시재생사업의 경우 많은 역사와 문화자원을 바탕으로 균형적인 도시재생을 달성하고 아시아의 문화심장터로 도시의 역할을 재 정의하고 있다고 소개됐다.


전주시 ‘전통문화 중심의 도시재생사업’은 전주의 대표적인 도시재생사업으로 아시아 문화심장터 100만평 프로젝트의 핵심 사업이다. 이 사업은 올해까지 중앙동과 풍남동, 노송동 등 1.43㎢의 구도심 일원에 총사업비 190억원을 투입시켜 전통문화를 중심으로 한 새로운 문화예술 거점을 조성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대표적으로 시는 고물자골목에 오래된 건물을 매입해 지역 주민들을 위한 공유카페와 공유주방, 공동작업장 등 공유공간을 조성해 주민들과 함께 어울리는 다양한 활동들을 전개해왔다.
시는 또 전통문화 중심의 도시재생사업의 핵심사업의 일환으로 올해 상반기까지 총 46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전라감영부터 완산교 교차로까지 500m 구간에 인도를 설치함으로써 역사와 문화가 어우러진 거리로 조성하는 ‘전라감영로 특성화사업’을 올 상반기 완료를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시는 현재 전통문화 중심의 도시재생을 비롯한 전주역세권 혁신성장 르네상스, 용머리 여의주마을, 서학동 예술마을 등 4개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남노송동 새뜰마을을 비롯한 4개의 새뜰마을 조성사업과 새롭게 추진 중인 다가동 도시재생 인정사업 등 총 1,200억원 규모의 도시재생사업을 도시 곳곳에서 추진하고 있다.  /조세형 기자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3' and wdate > 1588181780 ) and onoff='1'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