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미동 미나리 논에서 올해 첫 모내기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1/04/09 [16:47]

전미동 미나리 논에서 올해 첫 모내기

새만금일보 | 입력 : 2021/04/09 [16:47]

 

 

 전주 지역 첫 모내기가 전미동 미나리 논에서 진행됐다.
 전주시 전미동 화리마을 강철호 씨(50)는 지난 9일 미나리 논 1980㎡에서 모내기를 했다. 올해 전주 지역 첫 모내기다.
 이날 모내기에 쓰인 벼 품종은 극조생종인 운두벼로, 아밀로오스 함량이 19.8%로 밥맛이 좋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주시 미나리 재배 면적은 90㏊ 정도로, 주로 미나리를 재배한 뒤에 조생종 벼를 재배하고 있다. 보통 4월 하순부터 모내기를 시작해 8월 하순에 수확, 추석 무렵에 햅쌀을 공급한다.
 이와 관련 전주시 농업기술센터는 올해 벼 재배농가의 생산비 절감을 위해 벼 인공상토 116만ℓ와 순도 높은 보급종 종자 45톤을 공급하고 있다.
 전주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갑작스러운 저온으로 인해 봄철에도 냉해 피해가 발생될 수 있으므로 농작물 관리에 철저를 기해주길 바란다”며 “재해 예방을 위해 종자소독은 물론 벼 이앙 전 모판처리제를 활용해 병해충 사전예방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염형섭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