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방역수칙 지킨 주인공들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1/04/16 [16:44]

코로나19 방역수칙 지킨 주인공들

새만금일보 | 입력 : 2021/04/16 [16:44]

 


전북도가 국민안전의 날을 맞아 코로나19 장기화 속에서도 방역수칙을 모범적으로 준수한 10개 업소.기관을 선정해 16일 전북도지사 표창을 전수했다.

 

감염 예방을 위해 자치행정국장, 문화체육관광국장, 복지여성보건국장, 건설교통국장 등 관련 실국장이 업소에 직접 방문해 전달했다.

 

표창을 받은 곳은 △전주 서문교회 △익산 더 건강해짐 △정읍 씽송코인노래연습장 △익산 아이비 실용음악댄스연기학원 △군산 장애인종합복지관 △전주 장애인종합복지관 △정읍녹두장군(하행)휴게소 한식당 △남원 육모정 △김제 두꺼비회관지평선한우 △(주) 전북고속 등이다.

 

모범업소.기관들은 코로나19 감염이 취약한 곳이지만 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부관리, 주기적인 소독과 환기, 방역관리자 지정 등 기본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확진자 발생을 막는 데 기여를 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번에 선정된 곳은 종교시설, 음식점, 체육시설, 문화시설, 학원·교육시설, 사회복지시설, 교통운수시설 등 7개 분야 10개 업소.기관으로 분야별 추천을 받아 전라북도 공적심사위원회 심사를 거쳐 최종 결정됐다.

 

송하진 지사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방역수칙 준수로 도민들의 건강과 지역 상권의 위상을 지키는 데 앞장서 온 점에 깊이 감사를 드린다”며 “코로나19 장기화 속에서 느슨해지기 쉬운 방역의 고삐를 다시 조이고 한 순간의 방심으로 공들여 세운 방역의 탑이 무너지지 않게 해야한다”고 말했다./이인행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