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에너지로 코로나 잡는다…전북대 치료기 특허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1/04/22 [07:05]

광에너지로 코로나 잡는다…전북대 치료기 특허

새만금일보 | 입력 : 2021/04/22 [07:05]

 

 

코로나19 감염자의 코와 목에 광에너지를 쏘여 바이러스 감염을 치료할 수 있는 치료기술이 세계 최초로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돼 화제다.

 

특히 확진자의 전염력 억제, 치료 기간 단축과 의료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여 관심이 집중된다.

 

전북대학교 의과대학 정환정 교수(사진)팀은 근접 광에너지 집적(集積) 조사기술을 이용한 근접광 치료기를 개발하고 원천기술 및 적용기술에 대한 국내 및 국제특허를 출원하였으며, 제품화과정을 마치고 임상시험을 준비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바이러스와 결별을 의미하는 ‘바이 바이(Bye-Vi)’로 명명된 이 기기는 특정 파장대의 광에너지를 확진자의 코와 목에 직접 조사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사멸시키거나 극도로 억제하는 원리를 적용했다.

 

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에서 충북대 수의대 이상명 교수팀과 지난해 여름부터 함께 진행한 연구결과, 코로나바이러스가 감염된 숙주세포에 30분 2회 조사하면 숙주세포에는 무해하고 감염된 바이러스는 80% 이상이 사멸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부작용이 없어 횟수를 늘리면 치료 효과는 더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확진자의 코와 입를 통해 침투한 뒤 인후부에서 증식이 일어나고 이 중 일부가 폐로 들어가서 폐렴 등이 급속히 진행되기 때문에, 비강, 구강, 인후부의 바이러스를 지속적으로 제거하는 것이 필요하다.

 

정 교수팀은 개발된 기술을 적용한 제품을 완성하여 의료기기 안전성 평가를 진행하고 있으며, 다른 한편으로는 바이러스 치료 효과를 입증하기 위해 임상시험 등의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바이 바이(Bye-Vi)’가 임상시험에 진입해 확진자들에게 적용되면, 코로나19 무증상 확진자의 음성전환, 경증 및 중등증의 환자의 치료 효과 등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며, 정 교수팀은 중증 환자에 적용할 제품도 연구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염형섭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