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 귀농 · 귀촌인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실용교육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1/04/22 [15:48]

무주군, 귀농 · 귀촌인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실용교육

새만금일보 | 입력 : 2021/04/22 [15:48]

 

무주군이 귀농 · 귀촌 활성화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귀농 · 귀촌인 ‘야외용 화목난로 만들기’ 교육을 진행해 좋은 반응을 받았다.

군은 20일부터 21일까지 이틀 동안 초보 귀농 · 귀촌인 16명과 지역주민 4명 등 총 20명을 대상으로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농촌생활 실용교육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5시간 동안 진행된 교육은 귀농 · 귀촌인들이 농촌생활에 과제로 남아있는 지역주민들과의 소통의 자리였다.

지역민과 함께하는 농촌생활 실용교육은 (사)무주군 귀농귀촌협의회 주관으로 농촌생활에 꼭 필요한 내용들을 지역민과 귀농 · 귀촌인이 함께 배우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농촌생활 실용교육으로 농촌 생활에 적응이 되는 교육뿐만 아니라 귀농귀촌인과 지역민이 자연스럽게 화합 및 소통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된 셈이다.

안성면 체제형 가족실습농장 주차장에서 진행된 이번 1회 차 실용교육에서는 ㈜에코스 이정호 강사와 박종환(시골목수)를 강사로 초청한 가운데 농촌생활에 꼭 필요한 야외용 화목 난로 만들기 교육을 실시했다.

 

참가자들은 야외용 화목난로 제작에 필요한 용접 등을 직접 하면서 지역주민들과의 소통 등으로 자신감을 얻고 낯선 농촌생활에 적응하는 귀중한 시간을 보냈다.

인천에서 생활하다 지난 2018년 무주군 설천면 미천리에 귀촌한 김광식씨(63)는 “무주군에서 귀농 · 귀촌인들을 대상으로 이러한 실용교육을 마련해 너무 좋고 유익한 시간을 보내는 것 같다”라며 “용접봉을 처음 다뤄 보는 데 농촌에 거주하는 데 실생활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농업지원과 귀농 · 귀촌팀 강혜경 팀장은 "실용교육은 교육뿐만 아니라 지역주민과 함께 하면서 소통과 화합하는 데 소중한 기회가 됐다"라며 "귀농 · 귀촌인의 호감도와 수요에 맞는  교육을 발굴해 농촌에 더 빠르게 적응할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정을윤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