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서 후백제 유적 발굴 정밀조사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1/05/13 [17:13]

전주서 후백제 유적 발굴 정밀조사

새만금일보 | 입력 : 2021/05/13 [17:13]

 

 

 견훤이 후백제를 세운 전주에서 후백제 유적을 찾는 정밀조사가 진행된다.


 전주시는 올 연말까지 총사업비 2억 원을 들여 서고산성 추정 서문지와 우아동사지, 무릉고분군 등에서 후백제 유적 정밀발굴조사를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발굴 조사 대상은 △무릉고분군(3220㎡) 지표물리탐사 △우아동사지(1743㎡) 시굴조사 △서고산성 추정서문지(145㎡) 등이다.
 시는 아중저수지 인근 산 정상부에 인위적으로 조성된 무릉고분군의 경우 정연하게 배열된 숯 조각이 확인됐다는 주민들의 제보가 나온 만큼 후백제 분묘와 관련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정밀조사에 들어가기로 했다.


 시는 무릉고분군의 분묘 형태와 내부시설의 형태를 가늠하기 위해 지표물리탐사를 진행한 뒤 그 결과에 따라 추가로 시·발굴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또 무릉마을 남쪽 암석골 인근에 위치한 우아동사지는 우물지와 석축의 흔적과 함께 다량의 기와편이 확인된 곳이다. 시는 오래 전부터 절이 있었다는 제보에 따라 시굴조사를 통해 건물지를 확인한 뒤 추후 발굴조사를 할 계획이다.


 지난 2019년 시굴조사와 지난해 남서성벽 조사를 통해 동고산성과 유사한 형태의 성곽이 확인된 서고산성 추정서문지에 대해서도 다시 한 번 발굴조사를 한다. 이번 조사에서는 축조기법 및 성곽유적의 증·개축 과정을 밝히기로 했다.
 이와 동시에 시는 타 지자체와 함께 후백제 문화권 지방정부협의회 구성을 추진하고 다양한 후백제 콘텐츠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조문성 전주시 전통문화유산과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후백제의 왕도로서 전주의 1000년 전 찬란한 모습을 구체적으로 재조명할 수 있을 것”이라며 “후백제를 중심으로 천년왕도 전주시의 역사문화 콘텐츠를 발전시킬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염형섭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