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대 의대 교수, 집단 사직서 제출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4/04/29 [16:37]

원광대 의대 교수, 집단 사직서 제출

새만금일보 | 입력 : 2024/04/29 [16:37]

 

 

원광대 의대 교수들이 주 1회 휴진에 이어 집단 사직에 나서는 등 강한 반발을 보이고 있다. 

원광대학교 의대교수 비상대책위원회는 29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대학이 교수와 상의 없이 의대 정원을 150명으로 늘려 학칙을 개정했다"고 비판하며 단체 사직서 제출에 나섰다. 

앞서 비대위는 지난달 25일부터 사직서를 제출했었다. 

하지만 제출된 사직서가 병원 전산망에만 있고 대학에는 전달되지 않은 사실이 확인되면서 내부 회의를 통해 다시 제출하기로 결정한 것.

이날 비대위는 종이로 출력해 작성한 사직서 110여장을 의대 학장에게 직접 제출했다. 

사직서를 제출한 교수들은 단체로 입고 있던 가운을 벗어 한 곳에 반납하고 강당을 빠져나갔다.

비대위는 "교수들은 전공의가 없는 열악한 상황에서도 환자를 지키기 위해 밤낮을 가리지 않고 헌신적으로 노력해왔다"면서 "그러나 이제는 의대 교수들의 체력이 한계를 넘었고 더 이상 현재 상태의 비상 의료체제도 유지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정부의 무책임하고 일방적인 정책 추진으로 일어나지 않을 수 있는 의료 대란이 발생했고 벌써 아까운 2개월의 시간이 지나갔다"며 "지금이라도 빨리 증원 취소 후 원점 재논의, 즉 과학적인 근거와 토론을 통해 의대 정원에 대해 논의한다면 이번 의료 대란은 종식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교수들은 "사직서가 최종 수리될 때까지 병원에 남겠다"며 위중증이나 응급 환자의 경우 주 1회 휴진 원칙과 상관없이 진료한다는 입장이다. /이인행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