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회견’전북시민단체 국정기조 전환 촉구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4/05/09 [16:12]

‘尹 회견’전북시민단체 국정기조 전환 촉구

새만금일보 | 입력 : 2024/05/09 [16:12]

 

 

윤석열대통령이 9일 ‘윤석열 정부 2년 국민보고 및 기자회견’을 한 가운데 전북지역 시민단체들은 앞으로 국정기조를 전환해야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다만 윤 대통령이 이날 전북지역등이 포함된 민생토론회를 다음주부터 진행할 것이라는 공식적으로 밝혀 주목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윤석열정부 2년 국민보고 및 기자회견’에서 해병대 채상병 순직 사건 수사와 관련해 수사 기관의 수사 결과를 지켜보고 의혹이 남을 경우 직접 특검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또 윤 대통령은 부인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과 관련, 김 여사의 ‘현명하지 못한 처신’을 언급하며 사과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총선 전 각 지역을 순회하며 실시했던 민생토론회를 다음 주부터 재개하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총선 직후 여러 현안이 많아서 민생토론회를 못했지만 아마 다음 주부터 다시 시작될 것이다”면서“경북·전북·광주·제주 네 군데를 아직 못 갔는데 곧 가서 민생토론회를 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절대 빈말이 되는 민생토론회가 되지 않게 잘 챙기겠다”며 “24차례 민생토론회와 2차례 점검회의를 통해 민생토론에서 나온 244개 과제를 전부 점검했고 후속조치 추진 상황을 정리 중”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지역균형발전과 관련해서도“일관되게 세 가지 원칙을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첫째는 재정자주권과 정책결정권 보장이고 둘째는 각 지역이 스스로 비교우위에 있다고 판단되는 사업을 스스로 발굴하고 중앙정부는 규제 완화와 재정 지원으로 밀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셋째는 우리나라 어느 지역에서나 공정한 교통 접근성을 갖게 한다는 게 3대 균형발전 원칙”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두고도 “지역 특성과 산업·경제 특성에 맞춰서 맞춤형으로 이전을 추진해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지역과 협의하고 빠른 시일 내에 계획을 짜서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 같은 윤 대통령의 기자회견과 관련해 국민의힘은 관련 논평을 통해“국민께서 궁금해 할 모든 현안에 대해 대통령의 진솔하고 허심탄회한 입장을 직접 들을 수 있었다”고 호평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취임 2주년 기자회견을 두고“국정 기조 쇄신을 바랐던 국민의 기대를 철저히 저버렸다”고 혹평했다.

특히 전북시민단체는 국정기조를 전환할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했다. 

전북민중행동과 전북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이날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윤석열 집권 2년, 민주주의와 노동권, 민생과 평화는 실종되고 경제위기·민생위기·전쟁 위기가 현실로 다가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치솟는 생활 물가와 주거비, 교육비를 감당하기 위해 모든 가구가 감당하기 어려운 빚더미에 눌려있고 재벌 중심 경제체제에서 중소기업, 자영업자들은 내일을 기약하기 어려운 위기에 몰려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전북시민사회단체는“윤석열 정권의 지난 2년에 대해 국민들은 22대 총선에서 냉엄한 심판을 내렸다”며“윤석열정권은 총선 민의를 받들어 반노동반민중 국정기조를 전면 전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대기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