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국제 금융도시 발돋움 ‘탄력’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4/06/04 [14:23]

전북 국제 금융도시 발돋움 ‘탄력’

새만금일보 | 입력 : 2024/06/04 [14:23]

 

 

 

글로벌 금융서비스 기관 BNY멜론과 BNY멜론자산운용부문가 전주사무소를 확장 이전함에 따라 향후 전북이 국제 금융도시로 발돋움하는데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3일 전북자치도에 따르면 이날 글로벌 금융서비스 기관 BNY멜론과 BNY멜론자산운용부문이 전북테크비즈센터로 사무소를 이전했다고 밝혔다.

BNY멜론은 3일 도니 샴수딘(Doni Shamsuddin)BNY멜론자산운용부문 아시아태평양 CEO, 로한 싱(Rohan Singh)BNY멜론 공적기관 수탁총괄, 박현주 BNY멜론 한국대표,방유진 BNY멜론투자자문 대표 등 주요 임원이 참석한 가운데 전북테크비즈센터에서 전주사무소 이전 개소식을 개최했다.

BNY멜론은 2019년 국민연금공단과의 협력 강화를 위해 전북에 전주사무소를 열었다. 

BNY멜론자산운용부문 또한 지난해 5월 전주연락사무소를 개소한 바 있다.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 김태현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사무실 이전을 축하하고 전북의 금융산업 발전을 위한 전략을 논의했다.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는“글로벌 금융서비스를 선도하는 BNY멜론의 전주사무소 이전을 축하드린다”며“앞으로도 국내?외 자산운용사의 근무여건을 살피고 지원방안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2027년 완공 예정인 전북금융센터를 비롯해 관련 업무 편의시설 등 인프라를 갖춰 전북자치도가 명실상부 국제 금융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샴수딘 BNY멜론자산운용부문 아시아태평양CEO는“BNY멜론 창립 240주년을 맞이한 올해 BNY멜론의 전주사무소를 새로운 곳으로 이전하게 돼 매우 뜻깊다”며“앞으로도 지자체와 꾸준히 협력해 전북 지역의 금융서비스 산업 및 지역경제 발전에도 지속적으로 공헌하겠다”고 말했다.

BNY멜론은 세계 투자 가능 자산의 약 20%에 관여하는 글로벌 금융서비스 기관으로 고객의 자산을 관리·운용·보호하는 데 있어 종합적인 솔루션을 제공하고 전세계 자본시장에 기여하고 있다.

한편 BNY멜론은 2024년 3월 31일 기준 약 48조 8,000억 달러의 수탁고 및 자산을 관리하고 2조 달러 규모의 자금을 운용중이다. 

/이대기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