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머리여의주마을 스마트마을로 변신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1/04/22 [06:58]

용머리여의주마을 스마트마을로 변신

새만금일보 | 입력 : 2021/04/22 [06:58]

 

 전주 서완산동 용머리여의주마을이 늦은 밤에도 위치기반 모바일 앱을 통해 안심하고 귀가 할 수 있는 스마트마을로 변신한다.

 

 전주시는 최근 국토교통부의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돼 내년 4월까지 서완산동 용머리여의주마을에서 스마트 안심귀가 서비스 등 스마트기술 적용에 나설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은 IoT 센서와 지능형 CCTV, 위치기반 모바일 앱 등 스마트기술을 적용해 도시재생 뉴딜사업 지역의 정주여건 회복을 돕는 게 핵심이다.

 

 시는 국비 4억8000만 원 등 총사업비 8억 원을 투입해 서완산동 용머리여의주마을에 △스마트 안심귀가 서비스 △스마트폴 △IoT기반 통합플랫폼 등 3가지 스마트기술을 마을에 적용한다.

 

 특히 스마트 안심귀가 서비스의 경우 위치기반 모바일 앱과 전주시CCTV통합관제센터 플랫폼과 연계해 귀가 시 벌어질 수 있는 사건·사고에 즉각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돕는 게 특징이다.

 스마트폴은 지능형 CCTV와 미세먼지·대기환경 IoT 센서, LED전광판, 스피커, 비상벨, 스마트가로등이 포함돼 지역의 안전도를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한다.

 이에 앞서 시는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이 같은 사업들을 발굴했으며, 향후 사업 추진과정에서도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할 예정이다.

 

 시는 스마트기술 사업을 통해 협소한 골목, 노후주택 등이 많은 용머리여의주마을이 보다 안전하고 살기 좋게 탈바꿈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주시 신성장경제국 관계자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에는 용머리여의주마을 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조한 김윤덕 국회의원의 뒷받침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면서 “주민 체감도가 높은 스마트솔루션을 적용해 지역문제를 해결하고 정주여건을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염형섭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